· 최종편집 : 2019.4.19 금 09:17
 
> 뉴스 > 종합뉴스
     
우리고장 2월의 호국인물 김재옥 교사
6·25전쟁 첫 승전의 주인공
2019년 02월 07일 (목) 16:53:16 음성투데이 기자 estoday@hanmail.net
   

▲ 김재옥 교사

충북북부보훈지청(지청장 우진수)은 우리고장 2월의 호국인물로 음성 출신 김재옥(1931.3.12.~1963.10.19.) 교사를 선정하였다.

김재옥 선생은 1931년 3월 12일 충청북도 음성군 감곡면 상평리에서 태어났다. 1946년 상평 초등학교를 졸업하고 1949년에는 음성여자중학교를 졸업, 1950년 5월에는 충주사범학교를 졸업하고 한 달 뒤인 6월 20일 충주 동락초등학교 교사로 부임했으나 부임한지 5일 만에 6.25전쟁이 일어나자 김재옥 선생은 학교에 머물게 되었다.

7월 북한군의 남하로 연합군이 파견되었지만 전세는 달라지지 않았다. 7월 5일에는 음성군 무극리까지 점령하고 충주방면으로 진출하던 북한군은 7월 6일 동락초등학교에 이르러 무기와 탱크를 학교 교정에 집결해 놓았다.

당시 국군은 지연전투를 벌이고 있었으나 사단장인 김종오 대령이 북한군 제15사단이 장호원을 점령했다는 소식을 듣고 국군 6사단 7연대는 음성북쪽에서 매복을 하게 되었다.

김재옥 교사는 북한군에게 “국군은 이미 철수했다.”라는 말을 전해 이들을 안심 시킨 뒤 혼자 틈을 타 학교에서 4km나 떨어져 있는 국군의 매복지를 직접 찾아가 적의 동태를 상세히 알렸다. 국군은 당시 300여명뿐이었고 북한군은 장갑차, 곡사포, 차량 등과 보병 2,000여명의 규모를 자랑하고 있었지만 경계태세를 푼 채 휴식을 취하고 있는 사이에 공격을 가하였다.

오후 5시 기습공격을 실시한 국군으로 인해 북한군은 크게 놀랐고 북한군이 반격을 가하기도 전에 이곳에서 철수했던 국군 6사단 7연대 3대대가 돌아오면서 협공을 벌여 북한군을 포위하고 큰 승리를 거두게 되었다.

그 결과 국군은 북한군 1개 연대를 섬멸하였으며, 여기서 노획한 물자는 소련이 개입했다는 증거품으로 유엔이 보내졌고 유엔군 파병을 결의에 결정적인 자료가 되었다.

정부는 선생의 공로를 인정해 2012년 10월 국군의 날에 보국훈장을 추서해 그의 공훈을 기렸다.

한편 동락초등학교는 김재옥 교사의 호국 충성심을 기리고 산 교육장으로 활용하기 위해 1990년 7월 김재옥 교사 기념관을 개관해 운영하고 있다.

ⓒ 음성투데이(http://www.es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음성투데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실시간 뉴스
강동대, 생명 나눔 헌혈 캠페인 개최
음성군노인복지관 핸들러봉사단, 구호물
용천초, 전국장사씨름대회 단체전 우승
대소초, 학부모동아리(자연향기) 활동
남신초, 발명과 함께하는 STEAM(
야간 정보화 교육(자격증반) 제2기
음성군, 가축재해보험 보험료 90%
제39회 음성군 장애인의 날 기념행사
음성군, 문화가 있는 예술도시로 한
2019년 4월 19일(음력 3월 1
우.27706 충북 음성군 음성읍 중앙로 50번길 14. 시티빌A 202-602 | Tel 043)873-0076(代) | Fax 043)873-0086
상호 : 음성투데이 | 등록번호: 충북아 00162 | 등록연월일 : 5월 11일 | 발행·편집인 : 서범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류호영
Copyright 2007 음성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stoday@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