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8.20 화 15:26
 
> 뉴스 > 건강상식
     
꽉 끼는 유니폼과 딱딱한 구두, 업무에도 건강에도 NO!
2018년 12월 05일 (수) 09:13:30 신익상 전문의 estoday@hanmail.net
   
▲ 신익상 전문의(한국건강관리협회 충북세종지부)

굽이 있고 바닥이 딱딱한 구두, 남자에게만 허용된 안경, 몸을 꼭 조이는 유니폼 등은 다양한 질환을 유발한다. 승무원을 통해 출근하는 순간부터 위협받는 몸과 마음 건강에 대해 짚어보자.

족저근막염

승무원은 비행시간 동안 구두 착용이 의무화되어 있다. 항공사에 따라 다르지만 3~7cm 굽의 구두를 신는다. 이는 장시간 서서 일하는 업무 특성상 몸 전체에 무리를 준다. 특히 발이 받는 부담이 크다. 족저근막은 발뒤꿈치뼈와 발가락을 연결하는 발바닥의 섬유조직이다. 발을 디뎠을 때 생기는 충격을 흡수하는 역할을 하는데 바닥이 딱딱한 구두를 장시간 착용하다 보면 체중이 그대로 발바닥으로 전달되면서 염증이 생길 수 있다. 족저근막염이 발생하면 뒤꿈치와 발바닥이 당기는 듯이 아프다.

안구건조증

대부분의 국내 항공사에서 여성 승무원은 안경 착용이 금지돼 있다. 따라서 열 시간이 넘는 비행에도 콘택트렌즈를 착용할 수밖에 없다. 콘택트렌즈는 안구의 수분을 흡수하기 때문에 장시간 착용 시 안구건조증을 유발할 수 있다. 특히 지상으로부터 약 10km 이상의 고도에 위치한 항공기 내 환경은 지상과 달리 습도가 낮아 더욱 건조하기 때문에 유의해야 한다. 안구건조증의 증상은 이물감, 눈부심, 눈의 피로, 건조감 등이다. 안구가 건조할 때 눈을 비비거나 눈을 자주 만지게 되면 각막 상피가 손상될 수 있고 이는 각막염이나 결막염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유니폼

꽉 끼는 옷은 전신에 여러 가지 문제점을 야기한다. 신경을 압박하고 염증을 유발해 뻣뻣함, 통증, 저림을 유발할 수 있고, 호흡기에 가해지는 압력 때문에 이산화탄소를 배출하는 횡경막의 역할이 방해를 받을 수 있다. 꽉 끼는 옷으로 인해 움직임이 제한되면 근육을 움직이는 데 더 많은 근력이 사용되어야 하므로 등과 목에 통증이 생길 수 있으며, 답답한 옷이나 벨트 등은 위를 압박하여 소화불량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 꽉 끼는 하의는 하체의 혈류를 방해하기 때문에 염증이 생기고 하지정맥류와 같은 문제가 나타날 수 있다.

<자료제공 : 한국건강관리협회 충북세종지부>

ⓒ 음성투데이(http://www.es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신익상 전문의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실시간 뉴스
강동대, 의료정보관리사 98.86%
우범지역 폐병원 내·외부 순찰 활동
음성군의회, 제314회 임시회 개회
감곡IC 부근서 탱크로리 전복
부윤지역아동센터 대소유소년축구단 종합
삼성면 새마을지도자협의회, 국토대청결
(사)대한노인회 음성군지회, 건강지킴
삼성면 주민자치위원회, 사랑의 옥수수
POS시스템 미설치 주유소에서 주유
음성군, 도시재생으로 변화 기대
우.27706 충북 음성군 음성읍 중앙로 50번길 14. 시티빌A 202-602 | Tel 043)873-0076(代) | Fax 043)873-0086
상호 : 음성투데이 | 등록번호: 충북아 00162 | 등록연월일 : 5월 11일 | 발행·편집인 : 서범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류호영
Copyright 2007 음성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stoday@hanmail.net